이재정 “금강산관광은 지엽적 문제”

이재정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은 19일 “지금은 북핵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노력을 집중적으로 해야한다”면서 “이런 노력보다는 금강산관광이나 개성공단 같은, 어떤 의미에서는 지엽적 문제로 가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이 부의장은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장성민입니다’에 출연, “두 사업은 북핵문제와 연결해 지금 곧 처리해야 될, 그런 시급한 과제는 아니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개성공단이나 금강산관광은 북쪽에게 이로움을 준 것도 있지만 우리에게도 굉장히 이로운 것”이라면서 “금강산관광은 상징적인 의미가 있기 때문에 이번 안보리 제재의 일부로 간주해 축소하라든가 중단하라고 (미국이) 요구하는 것은 지나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다만 이 부의장은 “정부가 내는 보조금 형태의 것은 조정할 수 있는 길이 있지 않을까 생각해본다”고 말해 정부의 금강산관광 보조금 중단에 대해서는 지지를 표했다.

한편 이 부의장은 “북핵 문제를 풀기 위해서는 (미국의 방북) 특사 파견에 대한 논의를 활발하게 해야하지 않을까 한다”면서 최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에게 이같은 견해를 담은 건의문을 전달했다고 소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