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같은 민족간 인도주의 우선 실천”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17일 “같은 민족 간의 인도주의는 평화적 공존이나 신뢰 구축을 위해 우선적으로 실천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이날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인사말을 통해 향후 통일장관으로 실천할 기본방향에 대한 소견으로 “인도주의 가치를 적극적으로 실천해 나갈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 주민들이 처한 심각한 현실, 이산가족들의 사무치는 고통, 분단과정에서 야기된 고통받는 사람들을 위한 인도주의 문제는 남북 간의 그 어떤 사안보다도 우선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자는 또 “민족의 미래를 멀리 내다보는 역사적 관점에서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통일정책을 일관성 있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평화 실현에 대화보다 더 강한 힘은 없다”고 밝혔다.

그는 평화번영정책의 추진과 관련, “원칙과 일관성을 지킴으로써 국민 속에, 그리고 남북 간에 신뢰를 쌓아나갈 것”이라며 일관성과 원칙, 이를 통한 지속적인 신뢰구축을 강조했다.

이 후보자는 특히 “대북 정책 수행과정에서 상황변화는 있을 수 있고 그에 따른 속도조절이나 우선순위의 변화 같은 전략적 조치는 불가피할지 모른다”며 “그러나 화해협력과 평화번영이라는 큰 흐름의 일관성을 유지하면서 모든 분야에서 원칙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와 함께 “국제사회의 조율과 협력에 바탕을 둔 남북관계 진전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특히 한미공조관계와 남북 공동이익을 위한 여러 조치들을 조화시키면서 현안에 대한 우리의 제안을 바탕으로 국제사회의 공감대를 형성해 나가는 것은 아주 중요하다”고 말했다.

북핵 문제와 관련, 그는 “북핵문제 해결은 힘의 논리가 아니라 평화의 논리로 추구해야 할 것이며 한반도 평화의 성취는 고정관념이 아니라 미래를 창조하는 관용과 화해로 이뤄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