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남북정상회담 정례화’ 건의했다”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17일 남북 대화채널 복원 방안과 관련, “민주평통에 있을 때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에게 남북정상회담의 정례화를 건의했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이날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인사청문회에 출석, 남북 간 직접적.실질적 대화채널 복원 필요성을 제기한 열린우리당 임종석(任鍾晳) 의원의 지적에 “남북 간에 경제회담도 있고 군사회담도 있는데 당국자 회담이 정례화되지 못했다는 것은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자는 “당국자 회담을 정례화, 제도화할 필요가 있다”며 “(정상회담과 장관급회담 등) 고위급 회담을 통해 현안에서부터 평화정착이라는 미래문제까지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새터민(탈북자) 정착교육시설인 `하나원’ 운영방식에 대해 “하나원을 국가에서 관리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전문성 있는 복지기관이나 종교(단체)에서 운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답변했다.

그는 이어 우리당 최 성(崔 星) 의원이 북핵위기 해법의 하나로 여야 의원대표단의 방북을 제안한 데 대해 “여야가 합의하면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고, 남북장관급회담 재개 여부에 대해선 “적절한 통로를 통해 (북한에) 의사를 전달하겠다”며 장관급회담 선(先)제안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 후보자는 이밖에 이산가족 상봉재개 문제와 관련, “가능한 한 빠른 시일 안에 해소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고,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협상에서의 개성공단 원산지 인정문제에 대해선 “반드시 관철해야 할 문제”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