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 “DJ, 지방선거 뒤 방북해야”

한나라당 이재오(李在五) 원내대표는 16일 김대 중(金大中.DJ) 전 대통령의 4월 방북 계획과 관련, “지방선거를 치르고 날씨 따뜻하고 좋을 때 편안하게 다녀오라는 게 우리의 요구”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당 중앙위원회 주최 포럼에서 강연을 통해 “(DJ가) 가려면 6.15공동선언을 한 6월도 있고 8월도 있는데 하필 선거를 앞둔 4월에 갔다와서 한달 내내 TV와 신문을 통해 (방북 장면을) 돌리려고 하는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또 “노무현 정권이 선거가 다가오는데 전직 대통령을 북한에 보내는 이유가 무엇이겠느냐”면서 “철도를 통해 (북한에) 가서 사진찍은 것을 선거 전까지 한달 내내 돌리면서 선전과 거짓선동을 일삼으면 마음좋은 우리 국민들이 어떻게 하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DJ 정부’에 대해 “정권 잡고 한 짓은 자식들과 친척들에다 국세청장 경찰청장 등 권력기관까지 끼리끼리 동원해서 온 나라를 부패의 덩어리로 만들었다”며 “작은 권력이라도 있는 사람은 ‘형님, 동생’하면서 연줄로 손잡고 부패의 공화국으로 만들어갔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권력자의 아들은 권력 옆에 얼씬도 않아야 하는데 장남과 차남이 부패로 걸려들어갔다”면서 “민주화한 대통령이라고 할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다.

그는 또 DJ 정부에서 현 정부까지 계승된 ‘햇볕정책’에 대해 “통일 거래를 하기 위해 북한에 가서 뒷돈을 대준다면 이는 권력을 위해 남북 분단을 이용하는 것 밖에 안된다”면서 “민족 전체의 문제를 특정 권력이 정치적으로 이용하면 오히려 통일을 멀어지게 하는 것이므로 반대했다”고 주장했다.

이 원내대표는 차기 집권 전략과 관련, “우리끼리 버스 동원해서 박수치는 것은 아무 소용없고, 밖에서 우리를 지켜보는 사람들이 이제 한나라당으로 가자는 생각을 해야 한다”면서 “호남 지역에서 민주당과, 충청 지역에서 자민련, 국민중심당과 연대하고, 필요하면 연합공천도 해서 함께 하려는 정치세력들과 한나라당이 같이 갈 수 있는 정치적 포용력과 틀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