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 “남북정상회담 공개 협의해야”

이재오 권익위원장은 28일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북한이 제안하든 남한이 하든 공개적인 채널을 통해 협의하고 그 내용이 국민에게 알려지는 것이 이명박 정부의 성격에 맞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MBN `오늘’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고 “지금까지 (정상회담은) 정략적으로 이용된 측면이 있다”며 “군사정권은 통치수단으로 (이용했고) 지난 정권은 돈을 줬다는 게 문제였다”고 지적했다.

그는 “뒷거래의 오명을 벗어야 하며, 우리도 `비밀회담’이라고 하면 뒤로 거래한다는 인상을 버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또 외국어고 존폐 문제와 관련, “특수고는 많을수록 좋지만 사교육비가 많이 들어간다는 게 문제”라며 “가난해도 실력이 있으면 들어갈 수 있어야 하고 농촌학생 할당제 등 입학구성 비율을 나눠서 골고루 들어가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