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 “남북관계 특별임무 주어지면 해야”

이재오 특임장관 내정자는 23일 남북관계를 풀어가기 위해 비공식적 역할이 주어질 경우에 대해 “특별한 사안에 대해 특별한 임무가 주어진다면 그것은 해야 하지 않겠느냐”라고 밝혔다.


이 내정자는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출석, 한나라당 김용태 의원이 “정상적인 방법으로 풀기 어려운 남북문제를 풀기 위해 역대 정권에서는 특임장관이 비공식적으로 업무를 수행한 적이 있다. 그런 역할이 주어지면 맡을 의사가 있나”라는 질의에 대해 “남북관계는 정상적으로 하는게 원칙”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한편 이 내정자는 대우조선해양 남상태 사장의 연임로비 의혹과 관련, “남 사장을 잘 모른다”고 답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