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버시바우대사 신중해주길”

열린우리당 이인영(李仁榮) 의원은 31일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 대사가 최근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사업,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참여 문제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발언하고 있는 것과 관련, “과도한 개입으로 오해받을 수 있다”며 직격탄을 날렸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홈페이지에 게재한 글을 통해 “버시바우 대사가 개성공단 등 현안에 대해 거침없이 의견을 밝히고 있는데 이러한 사안들은 한반도 평화를 지켜야 하는 우리 정부의 입장에서는 매우 민감하고 어려운 문제”라며 신중한 태도를 주문했다.

그러면서 “외교사절단의 장이 정상적인 교섭창구가 아닌 방법을 통해 주재국 국민에게 직접 의견을 표출하는 것이 적절한 태도인지 묻고 싶다”며 의사표시 방식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이어 “버시바우 대사는 개성과 금강산 사업에 대해서도 북한이 가진 체제의 특성만을 증거로 우려할 만하다고 얘기하고 있으나 경협사업으로 한국의 안보리스크가 감소, 해외자본의 투자가 활발해졌고 개성공단 사업의 긍정성도 확실한 증거가 있다”고 반박했다.

이 의원은 또 “버시바우 대사는 군사적 행위의 동반이 필수인 PSI에 참여할 경우 영해를 맞대고 있는 현재의 환경에서 군사적 충돌이 왜 일어날 수 없다는 것인지에 대해서도 묻고 싶다”며 “이는 자칫 한반도 긴장을 전쟁상황으로 몰고 갈 수 있는 지극히 위험천만한 일이란 우리의 고심을 존중해달라”고 덧붙였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