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재 의원 “야당이 北인권법 발목 잡아”

한나라당은 15일 이은재 의원을 ‘북한인권 및 탈북자·납북자 위원장’으로 임명했다.


이 의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진행된 임명식을 마친 후 “이번 정기국회에서 북한 인권법을 통과시키려고 하지만 야당이 발목을 잡고 있다”며 “미국과 일본 등 세계 여러 국가에서는 이미 북한 인권법이 제정된 만큼 당사자인 우리나라 역시 하루속히 관련 법을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어 “현재 많은 탈북자가 중국에서 떠돌이 생활을 하며 인신매매 등의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우려하면서 “이들이 조속한 시일 내에 우리나라로 들어올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또 “우리나라에 2만∼2만5천명의 탈북자들이 살고 있는데 쉽게 적응을 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들이 우리 사회에 정착해 당당하게 사회의 구성원으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직업 교육의 기회를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측 관계자는 “그동안 북한인권 및 탈북자·납북자위원회가 구체적인 성과를 내지 못하고 위원회 구성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형식적이라는 말이 많았는데 이번에는 구체적인 활동들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위원회 구성을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으며, 위원회가 구성되는 대로 실질적인 활동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나라당 내 인권위원회 산하 조직인 북한인권 및 탈북자·납북자 위원회는 지난 3월 신설됐으며 북한인권 개선 및 탈북자·납북자·국군포로 송환을 위한 대책 마련 등의 업무를 지원하게 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