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 “세종시 수정해야”..선진당 내홍

자유선진당이 세종시 원안 추진에 대한 반대론이 표출되면서 내홍 양상을 보이고 있다.


세종시 원안 관철을 위해 의원직 사퇴를 결의한 가운데 유일하게 사퇴서를 내지 않은 이영애 의원이 7일 공개적으로 세종시 수정론을 개진하자 동료 의원에게서 사퇴 요구가 제기되는 등 파열음이 터져나온 것.


이회창 총재의 배석판사 출신으로 비례대표 1번인 이 의원은 이날 주요당직자회의에서 “그동안 세종시에 대해 하고 싶은 말이 많았지만 충청도에 지역구를 가진 여러 의원들의 입장을 이해해 참고 있었다”며 세종시 수정의 필요성을 거론했다.


그는 “세종시는 충청도의 문제가 아닌 국가 전체의 문제이고 우리 자손의 문제”라면서 “대통령과 국회가 서울에 있는데 행정부가 연기군으로 이전한다면 국정 운영에 막대한 비효율과 국가 안보에 커다란 위험을 초래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어 의원직 사퇴를 결의한 데 대해 “정치투쟁의 한 방편으로 사퇴서를 제출하는 것은 옳지 않고, 국민의 관심 대상조차 되지 못한다”고 성토했고, `당론을 무시했다’는 비판에 대해선 “헌법에서 국회의원은 소속 정당의 의견에 귀속이 안되고 양심에 따라 투표한다고 돼 있다”고 반박했다.


그는 또 “집단퇴장, 장외집회나 등원 거부 등은 사라져야 한다”며 “세종시 문제도 국회 안에서 결정하는 것이 정도이고 수정안과 법률개정안이 나오면 충분한 토론을 거쳐 표결로 결정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김창수 원내수석부대표가 “당내 논의에 전혀 참석하지 않고 멋대로 개인행동을 하면서 어떻게 소신 행동을 한 것이라고 할 수 있느냐”고 강력 비판하면서 분위기가 험악해졌다.


이진삼 의원은 “조직에 기여하지도 희생하지도 않는 사람이 불평불만이 제일 많다”면서 “당이 싫고 의원이 싫고 모든 것이 싫다면 본인 스스로 국회의장에게 사표를 제출하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조순형 의원이 “세종시 문제는 당의 기본이념이나 노선에 관련된 문제가 아닌 주요 정책의 하나로, 의원으로서 다른 의견을 가질 수 있다”고 이 의원을 두둔했으나 이미 엎질러진 물이었다.


그러나 이 총재는 “당론을 정하는 논의에 참석하지 않고 결정된 회의 결과에 대해 뒤에서 말하는 것은 온당치 못하다”며 이 의원의 처신을 문제 삼았다.


이 총재는 의원직 사퇴 결의에 대해선 “이 정권이 막다른 골목으로 몰아 필요가 있어서 한 것”이라며 “민주당의 사퇴 문제와 비교해서 말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영애 의원은 “세종시에 반대했지만 공개석상에서 얘기해 당내에 불협화음이 있는 것처럼 보이는 게 싫었다”며 “그러나 사퇴서를 안 낸 것을 두고 언론을 통해 `당을 떠나라’는 말이 나와 입장을 밝힌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 당이 기치로 삼은 보수 이념에 충실했던 내가 왜 이 당을 떠나겠느냐”고 반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