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양희 교수 등 `대한민국 인권상’ 수상

국가인권위원회는 10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세계인권선언 61주년 기념식을 열고 이양희(53) 성균관대 교수 등 7명과 5개 단체에 ‘2009 대한민국 인권상’을 수여했다.


2007년부터 유엔아동권리위원장으로 활동 중인 이 교수는 한국장애아동인권연구회 회장, 한국자폐학회 부회장, 아동학회 부회장 등을 맡으면서 아동 권리 보호에 힘쓴 공로로 대통령 표창인 국민훈장을 받았다.


일반인 대상의 위원장 표창은 1970년대 재일교포 김희로씨 석방을 위해 앞장섰던 당시 이발소 주인 이재현(62)씨와 김종철(59) 국제가족한국총연합회 부회장, 현시웅(40) 대구노숙인상담지원센터 소장 등 3명이 수상했다.


김홍남(54) 부산교도소 교위, 홍순창(54) 전북교육청 장학사, 박영미(40) 국방부 법무관리관실 행정주사 등 3명은 공무원 표창을 받았다. 삼청교육대 인권운동연합과 대한에이즈예방협회 대구경북지회, 북한민주화네트워크, MBC 희망나눔무지개 제작진, 안산시 등 5곳은 위원장 단체 표창을 받았다.


인권위는 이번 행사에서 인권상 시상식과 함께 인권보호와 신장을 위한 활동을 다짐하고 세계인선권선 낭독, 기념 공연 등도 진행했다.


일부 시민단체는 이날 인권위의 북한민주화네트워크에 대한 인권상 시상에 반대 의견을 표시했다.


인권운동사랑방과 천주교인권위원회 등 14개 시민단체는 성명서를 통해 “북한 당국을 대화와 협력의 주체가 아닌 타도와 전복의 대상으로 인식하는 북한민주화네트워크는 대한민국 인권상을 받을 자격이 없다”고 밝혔다.


또 “국가인권위원회의 독립성을 지켜낼 의지가 없는 현병철 씨는 즉각 사퇴하고 행안부 추천으로 선정된 북한민주화네트워크의 대한민국 인권상 수상을 취소하라”고 주장했다.


국가인권위 제자리찾기공동행동과 인권단체연석회의도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명박 대통령과 현병철 위원장에게 ‘인권추락상’을 시상하는 퍼포먼스를 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