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진 합참의장 “北 추가 도발 가능성 높아”

이순진 합동참모본부 의장이 1일 북한의 4차 핵실험에 이어 사이버 공격을 포함한 다양한 방식의 추가 도발 가능성을 언급, “적이 도발하면 강력하게 응징하라”고 지시했다.

이 의장은 육군 이날 2작전사령부를 방문해 “2작전사는 지역 내 다수의 국가·군사 중요시설이 산재돼 있어 적 침투 및 도발 가능성이 높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적이 핵실험 이후 미사일 도발 및 추가 핵실험, 후방 침투, 무인기 도발, 테러, 사이버 공격 등 추가 도발을 할 경우에 대비해 현장에서 완전작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상시 작전태세를 유지하라”고 당부했다.

이 의장은 또 공군 공중전투사령부와 제11전투비행단도 방문, “공군력은 가장 강력하고 효과적인 억제력이자 즉각적인 응징을 위한 핵심전력”이라며 “적이 도발한다면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단호하고 강력하게 응징함으로써 더 이상 과거의 도발 패턴이 유용하지 않음을 적에게 확실히 인식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장의 이번 육군·공군 부대 방문은 핵실험 이후 북한이 대내외적으로 돌파구를 찾고자 추가 군사 도발뿐 아니라 광범위하고 다양한 비군사적 도발을 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전방위 군사대비태세를 점검하기 위한 것이라고 합참은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