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훈 “포용정책 큰 틀 유지해야”

이수훈(李洙勳) 대통령 자문 동북아시대위원회 위원장은 17일 “대안이 마련되지 않는 한 대북 포용정책의 기조는 가져가야 될 것”이라며 포용정책의 큰 틀을 유지해야 할 것임을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경남대학교에서 열린 ’동북아시대와 한국의 진로’ 특강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핵 문제와 포용정책과 관련, “상황에 따라 수정 요구가 있다면 수정해야겠지만 정책은 일관적으로 유지하는 게 좋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포용 정책의) 성공과 실패는 사람마다 평가 잣대가 다르다”며 “그러나 북한의 핵실험을 한 상황에서도 경남대 박재규 총장이 평양을 방문하는 것처럼 민간교류가 이어지고 있다는 것은 분명히 포용정책의 성과”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안을 두고 “제재는 정책의 수단에 지나지 않아야 한다”면서 “제재의 목표는 북한으로 하여금 6자회담 테이블에 돌아오게 하고 9.19 성명을 이행하도록 하는 것”이라고 못박았다.

이 위원장은 한편 최근의 한미 관계에 대한 일각의 우려에 대해 “한국과 미국 정상은 무슨 일이 있으면 항상 컨택(접촉)이 되고, 반기문 외무부장관 역시 최근 워싱턴에서 여러 관계자를 만났다”면서 “이처럼 접촉과 대화가 일상화돼있다는 것은 한미 관계가 순탄하다는 것”이라며 일축했다.

그는 또 “우리가 (북핵 문제의 해결을) 주도해 나가야 하는 상황에서 여론이 갈리면 정책을 추진하고 기조를 유지하기 힘들다”면서 “여론주도층의 움직임이 중요하며, 정부에서도 폭넓은 의견을 듣고 이를 정책에 반영하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경남대 학생들을 상대로 동북아시대의 한국의 진로와 위상에 대해 2시간 가량 강연을 가진 뒤 서울로 돌아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