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훈 “日 평양선언 바탕 북일 정상화 노력해야”

대통령직속 동북아시대위원회 이수훈 위원장은 29일 “한국 정부는 일본이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전 일본 총리와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간에 2002년 9월 서명한 ‘평양선언’에 대해 적극적 의지를 갖고 북일관계 정상화를 위한 강한 정치적 노력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일본 도쿄 게이오(慶應)대에서 열린 ‘2007 남북정상회담 이후의 동북아 정세 전망’이란 주제의 한.일 토론회 기조발제에서 이같이 밝히고 “일본이 이런 노력을 한다면 납치 문제를 풀 수 있는 지혜를 모을 수 있을 것으로 이해한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지난달 남북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간에 납치문제에 대해 언급이 있었지만 구체적인 논의는 없었다”면서 “그러나 두 정상은 북일관계 정상화가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흔히 한반도 평화 없이 동북아에 평화가 없다는 말을 한다”며 “이는 한반도 중심적 사고가 배어 있는 듯 하지만 일본 국민에게는 공감을 얻을 수 있는 명제라고 생각한다. 역방향의 논리로 동북아 질서가 불안하고서는 한반도에 지속적인 안정이 유지될 수 없다. 따라서 이 관계는 쌍방향으로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지난달 남북 정상 선언에서 군사적 신뢰구축에 합의한 것은 남북간의 합의이면서 동시에 동북아에 갖는 함축이 매우 크다”며 “안보 차원에서 동북아 협력질서는 결국 한반도에 군사적 신뢰구축 과제가 전제돼야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이 위원장은 “만약 종전선언이 이뤄지면 이는 비핵화 과정을 한층 가속화시키고, 이는 또 평화협상 개시를 의미하기 때문에 정치적 효과가 매우 클 것”이라며 “종전선언은 비핵화 없이는 추진이 불가능한 사안인 만큼 비핵화, 종전선언, 북미 적대관계해소, 평화협정 체결 등이 병렬적으로 추진될 수 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김근식 경남대 교수와 오코노기 마사오(小比木政夫) 게이오대 교수, 히라이와 순지(平岩俊司) 시즈오카(靜岡) 현립대 교수, 이즈미 하지메(伊豆見元) 시즈오카현립대 교수 등이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