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구 “대북 영상정찰기 부품 상당수 단종”

대북 영상정보를 수집하는 금강 정찰기의 핵심 부품이 상당수 단종되거나 문제가 있어 우리 군의 대북 영상정찰 능력에 우려가 제기된다고 국회 국방위 소속 한나라당 이성구(李聲九) 의원이 1일 주장했다.

이 의원이 입수한 보고서에 따르면 군은 작년 9월 미국을 방문, 금강 정찰기의 주계약업체인 록히드 마틴사와 금강기에 탑재되는 주 전산장비, 영상자료처리기, 데이터링크 시스템의 단종에 따른 장비 대체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에는 금강 정찰기의 핵심이라 할 영상자료처리기(RDP)의 핵심 부품인 처리모듈의 생산이 금강기가 국내에 도입되기도 전인 98년에 이미 중단됐으며, RDP 납품업체의 정비 지원도 2004년 6월에 이미 종료된 것으로 기재돼 있다.

또 금강 정찰기에 탑재된 데이터링크의 주요 부품도 2004년부터 단종이 계속 증가했고, 영상신호를 지상으로 보내는 송신기의 고장발생 횟수가 증가해 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점도 지적됐다.

이 의원은 “국방부는 독자적 대북감시망을 구축해 전시작통권 단독행사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국민을 안심시켜 왔지만 이런 상황에서 국민이 그 말을 믿을 수 있겠는가”라면서 “현 대북 감시정보 자산에 대해 전면적 실태조사를 벌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