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기, ‘FTA 반대’ 집회 참석했다가 ‘멱살’ 잡혀

이석기 통합진보당 의원이 3일 열린 ‘한중 FTA 중단 전국농어민대회’에 참석했다가 일부 참석자들에게 ‘종북’ 문제에 대해 거센 항의를 받고 대회 현장에서 이탈하는 봉변을 당했다. 


이 의원은 이날 서울 시청광장에서 열린 집회에서 농어민들의 FTA 반대 입장을 지지하기 위해 참석했다가 한 농민이 이 의원의 멱살을 잡고 “애국가를 부정하는 사람은 나가라” “빨갱이는 물러가라”고 고성을 질렀다. 


이에 주변 농어민들까지 가세해 이 의원을 둘러싸고 집회 현장에서 퇴장을 요구했다. 몇몇 집회 참석자들은 풍선 막대를 이 의원에게 휘두르며 거부감을 표시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이 의원은 잠시 집회현장에서 물러났다가 현장으로 다시 돌아와 한중 FTA 반대 구호를 외쳤다. 


한편 강기갑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행사에 참석해 “한중FTA는 한국농업에 대한 사망선고”라며 “지금 우리 농업은 식물인간 상태인데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이명박 정부가 한중FTA까지 체결하겠다고 나섰다”고 비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