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기 “중앙위 불참했다”…네티즌 “자랑이냐?”

이석기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당선자가 14일 일부 언론에 나온 ‘이석기, 중앙위 외부지휘’ ‘(중앙위 폭력사태)사전에 알았다’는 등의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보도자료를 내자 오히려 네티즌들은 ‘행사장 오지 않은 게 무슨 자랑이냐’며 날선 비판으로 대응했다.  


이석기 당선자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중앙위 당일, 행사장에 들른 적이 없을 뿐만 아니라 행사장 인근을 지나간 적 조차 없다. ‘사전에 알았나’는 등의 의혹제기에 대해서는 반박할 가치조차 없다”면서 “해당 언론사와 더불어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 대해서는 허위보도에 따른 법적 책임을 묻기 위한 절차를 즉각 개시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태훈00’이라는 아이디를 가진 네티즌은 “무책임하다. 당의 비례대표라는 사람이 당이 중대한 기로에 서 있는데 중앙위 조차 참관하지 않고 뭐했단 말인가”라며 “무책임하게 ‘나몰라라’ 하고 행사장 근처도 얼씬하지 않았다는 것이 자랑스럽다고 떠벌리나”라고 말했다.


네티즌 ‘시리00’는 “그곳에 있건 없건, 차이가 있나? 문제는 이러한 폭력사태에 무거운 책임을 져야할 사람이 이따위로 말하는 것이 어이없다는 것”이라면서 “이런 글 내려라. 스스로 XX이라는 것을 인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 ‘사람만000’은 “국회의원이 그렇게 하고 싶나요? 쿨하게 그만뒀으면 당이 이지경 됐겠어요?”라면서 “쪽팔리는 줄 알아야죠. (당신은) 출당·제적 당해야하고 진보 역사의 죄인이라는 사실을 알았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네티즌들은 “이석기 당선자는 사퇴하라” “(이 당선자를) 영구제명시켜야한다” 등의 비난을 쏟아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