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기, 중복 투표로 과반 얻어…총체적 부정”

지난 4·11 총선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경선 과정에서 이석기 의원이 온라인 투표로 얻은 득표수 가운데 58.8%가 한 IP에서 2개 이상의 중복 투표를 통해 얻은 것으로 검찰 조사결과 드러났다.


특히 1개 IP에서 중복 투표된 결과가 1명의 후보자에게 100% 몰린 경우가 총 12건으로 밝혀짐에 따라 이번 통진당 비례대표 온라인 경선 자체가 총체적인 부정이었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일각에선 상당수 당원이 동일 IP에서 투표한 것은 누군가가 ‘대리투표’를 해줬을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경선 부정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이상호 부장검사)는 4일 투표인 명부와 온라인 투표 IP 등이 들어 있는 서버 분석 작업을 마친 결과를 언론에 공개하며 “총체적 부정선거 양상”이라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전남지역의 한 IP에서는 286개 중복투표가 모두 특정 후보자에게 몰렸으며, 제주지역에서도 한 IP에서 270개 중폭투표가 특정 후보자에게 집중됐다. 전북지역의 한 IP에서 중복 투표된 82건 모두 이석기 의원이 독식했다.


검찰이 한 IP에서 중복 투표된 상황을 종합한 결과, 2회 이상은 3천654건, 5회 이상은 885건, 10회 이상은 372건이다. 50회 이상 투표된 사례도 27건, 100회 이상 투표가 이뤄진 것도 8건이나 됐다.


한 IP에서 중폭 투표된 결과가 1명의 후보자에게 100% 쏠린 경우는 총 12건, 80% 이상 쏠린 경우도 무려 21건에 달했다.


검찰은 또 온라인 투표에 참여한 당원 정보를 분석한 결과, 같은 주민번호의 투표 수가 6건, 휴대전화 번호가 같은 투표 수도 10건이라고 밝혔다. 존재하지 않는 주민번호와 휴대전화 번호도 각각 7건과 11건이 발견됐다.


온라인 투표에 참여한 통진당 당원 중에는 60세 이상이 총 1천197명, 70세 이상은 305명, 80세 이상은 27명이었다. 90세 이상의 투표자도 2명이나 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지검 공안1부는 한 IP에서 중복 투표 사례가 전국에 퍼져 있는 만큼 IP 소재지의 검찰청으로 수사 관련 자료를 인계하는 한편 통진당에 현장투표 당시 관련 자료 제출을 요청키로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