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기 의원 변호인 교류협력법 위반 조사중

통일부가 내란음모 혐의로 재판중인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의 변호인단 중 장경욱(45) 변호사에 대해 남북교류법 위반 여부를 조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통일부 당국자는 “이석기 통합진보당 의원의 변호인 장경욱 변호사가 지난 12일 독일에서 열린 한반도 관련 세미나에 참석해 북한 관계자들과 접촉한 사실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이 변호사가 북한 관계자들과 만나기 전에 사전 접촉신고를 하지 않았으며, 사후에도 신고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장 변호사가 참석한 세미나는 친북단체인 재독일동포협력회가 지난 12~14일까지 독일 포츠담의 한 호텔에서 ‘코리아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국제대회’의 주제로 개최했다. 장 변호사는 이 자리에서 북한 대남 공작 부서인 ‘통일전선부’ 소속 인사들을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장 변호사는 리시홍 재독 북한 대사와 통전부 산하 조국통일연구원의 박영철 부원장, 정기풍 실장 등 북측 인사 7명이 참석한 자리에서 “한반도 불안은 미국과 남한 탓이며, 해상 경계선을 새로 확정해야 한다”는 내용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