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기 “어떻게든 북한과 연계시키려 안간힘”

‘내란예비음모’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은 3일 “(국정원 등 수사기관은) 어떻게든 (나를) 북과 연계를 시키려고 안간힘을 쓴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총선을 일컬은 혁명적 진출에서 ‘혁명’을 문제 삼는데, 민주당의 ‘엄지혁명’과 박근혜 후보의 ‘혁명을 만들어주십시오’라는 유세 발언은 문제가 없나”며 이같이 강변했다.


이어 그는 “사흘 동안 100여 명이 동원된 압수수색에서 이 잡듯이 털었지만 내란을 입증할 단 하나의 증거도 나오지 않았다”며 “애초부터 내란은 없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회에 제출된 범죄사실 87쪽 중에서도 녹취록 내용만 50쪽이다. 국가정보원이 손에 쥔 것은 녹취록 하나뿐이다. 이 사건은 ‘녹취록 내란사건’이라고 명명해야 한다”면서 “진실과 정의가 끝내 이길 것이라는 것을 알기에 웃을 수 있다. 이 싸움은 이미 이겼다”고 피력했다.


또한 “저들에게 남은 것은 종북(從北)이라는 상징 조작 하나 뿐”이라며 “소설 같은 ‘밀입북설’, 존재하지도 않는 ‘충성편지’에 이어 국어사전에 등재된 ‘입말’도 북한식 표현이라고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날 국회에서 보고된 ‘체포동의안’에 따르면 이 의원은 지난 5월 12일 서울 마포구 합정동 한 종교시설에서 열린 강연에서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 정전협정 무효 선언에 따라 전국적으로 전쟁을 준비하자” “총공격 명령이 떨어지면 속도전으로 적들을 공격하라” 등을 언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이 의원 측 변호인단은 ‘녹취록’ 보도와 관련 남재준 국가정보원장과 해당직원, 언론사 등에 대해 형사 고소할 것임을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