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기, ‘선거비용 허위 청구’ 혐의 검찰 출석

‘선거비용 부풀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이석기 통합진보당 의원이 28일 오전 10시께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이 의원은 자신이 실질적으로 운영한 선거홍보대행사 CN커뮤니케이션즈(CNC)를 통해 4·11 총선 당시 장만채 전남 교육감 등 진보계열 후보들의 선거비용을 부풀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했다. 국고에서 지출되는 선거비 보전비용을 허위 청구(공직선거법 위반 및 사기 등)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이상호 부장검사)는 이 의원을 상대로 CNC가 선거비용을 부풀리는 과정에서 직원들에게 지시했거나 보고를 받았는지, 관련 정황을 인지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이에 앞서 지난 25일 검찰은 이 의원의 출석을 요구했으나 이 의원이 국회 상임위 일정을 이유로 나오지 않자 2차 출석 요구서를 보냈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달 광주지검 순천지청에서 사건을 넘겨받아 2010년 지방선거와 지난 4월 총선 당시 CNC에 홍보대행을 의뢰한 후보자들의 선거비용 회계자료를 분석해왔다.


검찰은 후보측 인사들을 상당수 조사했으며 CNC 금모 대표와 직원들도 불러 선거비용 회계처리 실태 등을 파악했다. 이 의원이 지난 2월 업체 대표직을 사퇴했지만, 검찰은 그가 2005년 업체를 직접 설립했으며 여전히 실질적 대표 지위에 있다는 점에 따라 범행에 관여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이날 이 의원이 검찰청사에 출두하자 보수단체 회원들은 이 의원에게 계란을 던지며 거센 비난을 퍼부었다. 이 과정에서 깨진 계란이 이 의원의 상체에 튀었고, 주위에 대기 중이던 통진당원들과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 의원은 선거비용 부풀리기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면서도 묵비권 행사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진술거부권은 시민의 기본권리”라고 말해, 묵비권을 행사할 것으로 보인다. 이정희 통진당 전 대표도 총선 부정선거 관련 검찰 출두에서 묵비권을 행사했다.


그는 또 “통합진보당에 대한 검찰의 무차별적이고 전면적인 탄압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면서 “나는 이 자리에 무죄 입증 위해서가 아니라 진보세력 탑압에 대한 진실과 양심을 지키기 위해 나왔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