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기 “사퇴 당원들이 결정”…운영위 결정 거부

그동안 공개입장을 밝히지 않던 통합진보당 부정 선거의 핵심 당사자인 이석기 비례 2번 당선자가 7일 공식 입장을 표명했다. 당내 안팎에서 사퇴 요구가 거세지고 있지만 이 당선자는 사퇴 거부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이 당선자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당원들의 심판을 받겠다. 당원 총투표를 통해 결정되는 대로 따르겠다”며 사실상 전국 운영위원회의 사퇴 권고안을 거부했다. 당권파가 당내 다수인 점을 감안하면 총투표할 경우 사퇴 권고안이 부결될 가능성이 높다.  


그는 “저는 지도부의 공천이 아니라 당원들의 선택으로 비례대표에 출마한 사람이다”면서 “당원이 직접 선출한 후보의 사퇴는 전체 당원의 손으로 결정해야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진보정당의 주인은 당원이며 당원이 없으면 진보정치는 없다”면서 “사퇴가 절대선이고 사퇴하지 않는 것이 절대악이라는 프레임 속에서 평당원의 명예는 철저히 은폐되고 배제되고 훼손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가혹한 압박이 있다고 한들, 지지해준 당원들의 사랑과 믿음을 훼손하고 명예를 실추시키는 건 옳은 일이 아니”라면서 “당을 진실로 사랑하는 당원의 명예와 권리는 지켜져야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