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기 ‘당원 총투표’ 히든카드냐 꼼수냐

통합진보당 전국운영위는 지난 5일 우여곡절 끝에 4.11총선 비례대표 경선 부정선거 후속조치로 ‘대표단 총사퇴, 경선직 비례대표(14명) 후보 총사퇴, 비대위 구성’ 권고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12일 열리는 당중앙위원회가 ‘비례대표(14명) 후보 총사퇴’를 결정하는 최대 분수령으로 떠올랐다.    


이정희 공동대표를 비롯한 당권파는 전국운영위 결정사항을 전면 거부 입장을 밝히고 있다. 중앙위원회도 계파별 대의원 비율이 중앙운영위와 비슷해 표결로 갈 경우 당권파 주류(경기동부연합+광주전남연합)가 불리할 것으로 보인다. 


통합진보당 중앙위원회의 위원은 953명이다. 이 가운데 국민참여당 30%, 진보신당 탈당파 15%에 범NL계열이면서도 경기동부연합의 전횡에 반기를 든 울산연합과 인천연합, 민주노총 계열을 합하면 비당권파가 주도하는 쇄신안을 지지하는 비율이 과반수를 넘게 된다. 


표결로 가면 60:40 비율로 비당권파의 쇄신안이 통과될 것으로 당 내부에서는 보고 있다. 비례대표뿐만 아니라 당권까지 빼앗길 가능성이 있다. 때문에 당권파가 부정선거 수용 거부를 이유로 중앙위를 보이콧하거나 행사진행을 물리적으로 방해할 가능성이 낮지 않다.  


중앙운영위에서 쇄신안 찬성 입장을 보였던 당 관계자는 “지난번 운영위에서 결정한 당대표와 순위 경쟁 비례대표 사퇴안에 대해 다 동의를 하고, 당중앙위에서도 안건으로 올라가더라도 그 입장에는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상황이 계속 불리하게 흐르자 경기동부연합의 ‘몸통’으로 알려진 이석기 당선자가 7일 보도자료를 통해 “당원 총투표를 당 지도부에 요청 드린다. 당원이 결정하게 해달라”는 입장을 밝혔다. 사실상 운영위의 ‘권고안’을 거부하고 ‘사퇴 불가’ 입장을 표명한 것이다.


이 당선자가 서둘러 이 같은 요구를 하고 나선 것은 당원 숫자에서는 당권파 주류가 앞서기 때문에 본인과 김재연 당선자, 그리고 당권을 모두 지킬 수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5월 현재 진보당의 전체 당원수는 7만5000여명으로 적극 투표층은 이 당선자의 조직으로 분류되는 ‘경기동부+광주·전남’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통합진보당 당권파 비주류 관계자는 “사태가 어디서 기인한 것인지 모르고, 전국운영위를 월권행위로 바라보는 것은 문제”라며 “당 총투표를 하자는 것보다는 재투표를 하자고 하는 것이 맞다”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어 “당원 구성비에 대해 자신이 있어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분포로 보면 쉽지 않을 것”이라면서 “자신이 책임져야 할 부분을 당원들에게 돌리고 면피하려는 것은 문제”라고 비판했다.  


한편, 진보당 당헌에는 ‘중앙위원회가 당에 관한 중요한 사항의 의결을 전국당원대회에 부의(附議)하면 공동대표단은 즉시 전국당원대회를 소집하여야한다. 전국당원 총투표방식으로 전국당원대회를 진행할 수 있다’고 명시하고 있다. 이 당선자의 요구대로 ‘당원총투표’를 진행하려면 ‘당중위원회’를 거쳐야 한다. 이 당선자의 요구가 관철되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