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기, 與野 ‘자격심사’ 합의에 “유신독재 부활”

이석기 통합진보당 의원이 여야 원내대표가 합의한 ‘이석기·김재연 자격심사안’에 대해 “정치적 보복”이라고 18일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격심사안을 다루기로 합의한 새누리당 이한구 원내대표와 민주통합당 박기춘 원내대표를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하기에 앞서 기자회견을 통해 “미 CIA 관련자인 검은머리 미국인인 김종훈 내정자의 낙마는 지극히 정당했음에도 불구하고, 지금 자격심사란 이름하에 정치적 보복행위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정치적 견해가 다르다 하여 다수의 힘으로 제거하려는 박근혜 정부는 유신독재의 새로운 부활을 예고한 것”이라며 “유신독재가 어떻게 몰락했는가 박근혜 정부는 똑똑히 교훈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진보당에 대한 탄압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과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직접 제출했다. 통진당은 이날 오전 연석회의를 연 자리에서 비례대표 경선과 관련해 검찰이 기소조차 하지 않았는데 자격심사를 거론하는 것 자체가 성립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에 새누리당 관계자는 “이·김 의원에 대한 자격심사는 19대 국회 개원의 합의 사항이었는데 1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지켜지지 않았던 것일 뿐”이라며 “김종훈 전 후보자와 이 의원의 자격심사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