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기 “從北문제 보다 從美가 훨씬 더 문제”

이석기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당선자가 조준호 진산조사위원장의 ‘총체적 부실·부정투표’라는 조사 결과에 대해 “통진당 비례경선을 부정선거로 매도하는 것은 정치적 폭력”이라고 주장했다.


이석기 당선자는 11일 오후 방송되는 tvN ‘백지연의 피플인사이드’에 출연해 “일부 부실이나 부정은 있을 수 있지만 이는 전체 선거를 부정할 만큼의 사안이 아니다”고 말했다.


대리투표, 중복투표, 소스코드 열람 등의 부정사례를 열거한 진상조사보고서에 대해서는 “왜곡되거나 부풀려진 것”이라면서 “진보정당의 특성에 대한 몰이해에서 비롯된 것이다. 조중동을 비롯한 보수 언론에 의해 확대되어 문제가 변질됐다고 본다”고 말했다.


종북파의 ‘몸통’이라는 지적에 대해 “불쾌를 넘어 모욕이다. 종북 운운하는데, 종미가 훨씬 더 문제”라며 “(민혁당 사건 당시에는) 수배 중이라 (민혁당에) 가담해 활동한 적이 없다. 하영옥 씨와도 10년 넘게 연락한 적 없다”고 밝혔다.


‘당권파 실세설’과 관련해서는 “나는 그저 ‘핵심 일꾼’ 내지는 ‘핵심 실무자’ 정도로 불리는 게 맞다. 당의 실세는 당원”이라고 말했다.


또한 “나 스스로 사퇴할 권리가 없다. 우리 당원들은 보통 사람들하고 다르며, 진보정당의 근간은 진성당원제이다. 그런데, 당원이 선출한 후보를 여론몰이에 의해 날려버린다면 그 책임은 누가 질 것인가”라며 사퇴 의사가 없음을 재차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