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기·김재연 국회의원 등록…종북좌파 국회입성

비례 경선 부정선거로 당내외서 사퇴 압력을 받고 있는 이석기·김재연 당선자가 국회의원 등록을 마친 것으로 15일 확인됐다. 19대 국회의원 등록현황 게시판의 두 당선자 이름에도 ‘등록완료’라고 명시돼 있다.


국회 종합지원실 관계자는 이날 데일리NK에 “국회의원 등록은 지난달 12일부터 시작됐으며 이석기·김재연 당선자는 이미 등록을 마쳤다”고 밝혔다. 이와 김 당선자는 각각 지난달 17일, 24일 등록했다. 


통진당 당권파들이 이들의 사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만큼, 이들의 사퇴 가능성이 낮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당권파들은 당대회 다음의 최고 의사 결정기구인 당 중앙위회의에 이와 김 당선자를 사수하기 위해 당원들을 조직적으로 동원해 폭력사퇴를 일으킨 바 있다. 두 당선자가 통진당에서 출당조치를 당해도 무소속 국회의원으로서 활동할 수 있다.


일각에선 반국가단체 가입·활동 경력으로 구속된 바 있는 이 당선자들의 사상 전향 등에 대한 뚜렷한 의사를 밝히지 않았기 때문에 국회 입성은 있을 수 없는 일이란 지적이 일고 있다.


이 당선자는 지난 8일 한 일간지와의 인터뷰에서 사퇴할 의사가 없다고 밝히면서 종북(從北)보다 종미(從美)가 더 문제이고 북한 문제는 내재적 접근법에 공감한다는 친북적인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이들이 오는 30일까지 사퇴를 하지 않을 경우 국회의원으로서의 온갖 특권이 주어지고 수십억원의 국고 보조금을 받게 된다. 국회의원 일인당 4년 임기동안 총 27억원이 지원된다.


또한 국회의원은 현행범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회기 중 국회의 동의 없이 체포 또는 구금되지 않으며 회기 전에 체포됐더라도 국회의 요구에 의해 석방되는 ‘불체포특권’을 갖게 된다. 또한 국회에서 직무상 행한 발언과 표결에 관하여 국회 외에서 책임을 지지 않는 ‘면책특권’도 갖게 된다.


특히 종북 좌파 활동을 해온 이들이 국회의원으로서 일반인이 접근하기 어려운 국가 안보에 대한 정보를 열람할 수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한 우려섞인 시각도 나온다.


이와 함께 겸직금지·국익우선·지위남용금지·국회 본회의와 위원회 출석 등의 헌법상, 국회법상 의무를 수행해야한다. 19대 국회의원 당선자들은 오는 29일까지 국회의원 등록을 해야하며 등록된 당선자들은 국회의원 배지와 청사출입증, 출입차량카드 등을 받고 국회 업무에 대한 안내를 받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