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득, `MB 대북정책’ 적극 옹호

한나라당 이상득 의원이 9일 현인택 통일부장관 내정자에 대한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을 적극적으로 옹호해 눈길을 끌었다.

이 의원은 현 내정자 질의과정에서 `이명박 정부가 6.15선언과 10.4 선언을 이행하지 않은 것이 남북관계 경색의 원인’이란 주장을 소개한 뒤 작심한 듯 자신의 논리를 풀어나갔다.

그는 일단 “두 선언은 합의문이 아니고 선언문”이라며 “선언을 이행하기 위해선 먼저 양측이 합의를 해야 구체적으로 이행책임이 따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남북이 구체적인 이행 방법을 합의하지도 않은 상태에서 무작정 선언문을 이행하라고 주장하는 것은 억지라는 취지였다.

그는 이어 “그런데 국회에서조차 (남북관계 경색이) 우리책임이라고 생각하는 분이 있다”며 “그러니까 일반 국민이 오해하게 돼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현 내정자에 대해 “통일부가 책임지고 우리에게 책임이 없다는 사실을 알리고, 남북관계 경색과 긴장을 풀어서 국민을 안심하게 해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의원은 또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인 `비핵.개방 3000’에 대해서도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그는 비핵.개방 3000 가운데 `개방’이란 단어의 취지와 관련, `북한에 개방을 요구하는 것이 아니라 북한이 개방하면 경제협력을 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한 뒤 “햇볕정책과 (비핵.개방 3000의) 개방은 같은 맥락”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이 의원은 ‘비핵.개방 3000’이란 표현방식에 대해선 개선의 여지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명박 대통령의 친형인 이 의원이 열정적으로 대북정책의 방향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히자 현 내정자도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현 내정자는 6.15선언과 10.4선언 이행을 위해 남북간 합의가 우선해야 한다는 이 의원의 발언에 대해 “그 말씀에 동의한다”며 전적인 공감을 표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