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득, `북핵.금융협력’ 논의차 방중

이명박 대통령의 친형인 한나라당 이상득 의원은 24일부터 4박5일간 일정으로 중국 베이징과 쓰촨성을 방문하기 위해 출국한다.

이 의원은 이번 중국 방문에서 중국인민외교학회 주최로 25일 열리는 제9차 한중지도자포럼에 한국측 단장으로 참석, 장메이잉(張梅穎) 중국 정협(政協.인민정치협상회의) 부주석과 함께 축사를 할 예정이다.

포럼은 ▲북핵사태와 동북아 안정 ▲금융위기와 한중간 금융협력체제 과제 등 2가지 주제로 열리며, 이 의원은 포럼 후 중국 외교부 부부장(차관) 출신으로 한반도 문제에 정통한 양원창(楊文昌) 중국인민학회장을 비롯해 중국 정계.학계 지도자들과 만찬을 함께 한다.

이 의원의 중국 방문에는 김한규 21세기한중교류협회장과 김대식 민주평통 사무처장, 윤원중 군의문사위원회 위원장 등이 동행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