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 상봉재개…환영 속 “규모 늘려라”

남북이 2일 장관급회담에서 이산가족 상봉 재개에 합의한데 대해 이산가족관련 단체들은 일제히 환영의 뜻을 표하면서도 이산가족 상봉 규모 확대를 촉구했다.

심구섭 남북이산가족협의회 대표는 “장관급회담에서 이산가족 상봉 재개에 대해 합의한 것은 반갑고 다행스러운 일”이라며 “이산가족 상봉은 화상이든 대면이든 매월 정기적으로 해야 하고 상봉 규모도 더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어 “한평생 상봉을 기다리던 분들이 한을 풀지 못하고 돌아가시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정치 상황에 따라 중단되는 일이 없도록 상봉을 정례화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군포로나 납북자의 경우도 최근 생사 확인된 사례들이 많은 점을 고려해 한국으로 귀환하기를 원할 경우 정부가 직접 송환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원복규 이북도민회중앙연합회 사무국장은 “이산가족 상봉 재개는 환영할 일”이라면서도 “화상 상봉보다도 수십년간 헤어졌던 가족들이 직접 만날 수 있도록 대면 상봉을 확대하고 한번에 100명에 불과한 숫자도 훨씬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나아가 “상호 고향 방문이 실현돼 이산가족 1세대들이 숨을 거두기 전에 평생 그려온 고향땅을 밟아볼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우영 납북자가족협의회 회장은 “이산가족 문제와 함께 납북자 문제는 한민족이 함께 풀어야 할 문제”라며 “정치적 사안이 아닌 인권차원에서 반드시 결실이 이뤄져 남북간 납북자 송환대책이 조속히 마련돼야 한다”고 남북 당국에 촉구했다.

남북간 인도주의 사업을 주도해온 대한적십자사도 이산가족 상봉 재개 소식에 환영의 뜻을 표하면서 상봉 준비절차를 점검하고 있다.

적십자사 관계자는 “장관급회담의 최종 합의 결과에 따라 북측과 적십자회담을 열어야 할 지가 결정될 것”이라며 “회담이 열리면 이산가족 상봉 추진 방안을 구체적으로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