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상봉 오후 회의 속개…’상봉장소’ 합의 난항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협의하기 위한 2차 남북 적십자 실무접촉이 24일 개성에서 진행되고 있지만 상봉 장소 등 문제로 의견 차이가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 양측은 오전 중 전체회의를 갖는 것과 별도로 상봉장소 등의 문제 별도접촉을 진행했다. 오후에도 관련 협의는 계속되고 있다. 


북측은 상봉 장소에 대해서는 1차 실무접촉과 마찬가지로 ‘금강산지구 내’를 고집하고 있고 상봉 규모 역시 기존과 같은 100가족 수준으로 하자는 주장을 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금강산이산가족면회소를 상봉장소로 사용하고, 상봉단 규모도 기존을 수준을 넘어야 한다는 우리측 입장과 차이를 보인다.


따라서 오전 10시15분경에 시작된 전체회의는 회의 35분만인 10시50분경 종료됐고, 상봉장소 문제 협의가 이뤄졌을 것으로 예상되는 별도접촉도 11시20분에 시작해 30분만인 11시50분에 종료됐다. 오후 2시에도 별도접촉을 가졌지만 이 역시 15분만에 끝났다.


이후 오후 일정을 진행하지 못하다가 오후 4시30분이 되서야 전체회의를 갖고 있어 양측간 이견이 적지 않음을 짐작케 한다.


별도접촉에 우리 측은 김의도 대한적십자사 남북교류실행위원이 참석했고, 북측은 강용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 참사와 리경진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 과장이 참석했다.


김 참사는 올해 2월에 열린 금강산 관광 재개 회담에 북측 단장으로 나섰던 인물이다.

표면적으로는 이산가족 상봉 장소를 의제로 남측이 요구한 금강산이산가족면회소 이용 문제를 논의하자는 것이지만 실제로는 북측이 이산가족상봉행사와 금강산관광재개문제를 연계해 논의하겠다는 의도를 비친 것이라는 평가다.


따라서 북측은 별도접촉에서 금강산 관광 재개 문제를 공세적으로 제기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다.


앞서 북측은 지난 20일 통지문을 보내 금강산 상봉장소 협의를 위해 지난 2월 관광재개 실무접촉에 나갔던 관계자 2명을 24일 실무접촉에 보낼 방침이라며 남측도 상응하는 관계자가 나와 달라고 요구했었다.


북한은 우리 정부가 관광재개를 위해서는 박왕자 씨 피격 사망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 등 3대 선결조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지속하자, 4월말 이산가족면회소 등 정부와 한국관광공사 소유의 부동산 5곳을 일방적으로 몰수 조치했고 해금강호텔 등 남측 민간 소유의 부동산은 동결조치했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