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상봉 김영남 모자 오열 속 작별

김영남-최계월씨 모자가 30일 오전 9시부터 금강산호텔 2층 한 켠에 마련된 별도의 방에서 작별상봉 행사를 가졌다.

아들 영남씨가 선물한 휠체어를 탄 최씨는 상봉장에 들어서자마자 손수건으로 두 눈을 닦으며 오열했다. 최씨를 안아주며 “엄마 울지마”라고 말하는 김씨의 목소리도 울먹임으로 떨렸다.

두 모자는 한참 동안 부둥켜 안고 서로 다독였다.

영남씨는 최씨가 눈물을 그치지 않자 “왜 그래. 됐어..됐다..알아..안다”며 어머니를 진정시켰다. 옆에 있던 며느리 박춘화씨도 “진정하세요. 또 오시면 되지”라고 했고 영남씨는 계속해 “일없어(괜찮아), 일없어”라고 말했다.

최씨가 “아휴, 우리 아들”이라며 눈물을 그치지 않자 영남씨는 “어머니가 너무 감격해 그래. 울지마. 일없어”라고 거듭 다독였다.

이어 누나 영자씨에게 “금강산에 왔는데 온천이라도 한 번 했느냐. 엄마 잘 잤느냐”고 물었다. 영자씨가 “새벽 4시에 일어났다”고 답하자 영남씨는 “노인네라서 일찍 일어났구먼”이라고 말했다.

어머니 최씨가 “너(영남씨) 그런 다음부터”라고 말끝을 흐리자 영남씨는 어머니를 끌어안았다.

영남-영자씨 남매가 대화를 나누는 동안 최씨는 손자 철봉군을 안아 뽀뽀한 뒤 “학교 잘 다니고 아빠 엄마 말 잘 듣고, 훌륭하게 커서 또 만나”라고 당부했다.

영자씨는 영남씨에게 “너 봐서 너무 편하게 간다. 또 만날 날 있겠지”라며 다음 만남을 기약했다. 이어 “와서 볼 수 있게끔 해주세요. 여러분들이 도와주세요”라며 주위에 있던 남북 당국자들에게 호소했다.

은경 양은 할머니에게 “아침에 식사는 잘 하셨어요”라고 안부를 물었다.

어머니 최씨가 다소 진정되자 영남씨는 가지고 온 사진앨범을 꺼내 보였다. 앨범에는 전날 어머니 최씨의 팔순잔치 사진들로 가득 채워져 있었다.

앨범을 보던 영자씨가 “잘 찍었어”라고 말하자 영남씨는 “우리 측 관계자들이 특별히 나를 위해서 준비했어”라고 자랑했다. 옆에 있던 최씨는 아들 영남씨의 등을 두드리며 대견해 했다.

영자씨가 “아픔이 있는 만큼..”이라며 말끝을 흐리자 영남씨는 “한 번이 아니라 또 봐야지. 이제 시작이다”라고 말했다. 전날 영남씨는 남측 가족들을 8월 평양 아리랑 공연에 초대했다.

영남씨 모자는 팔순잔치 앨범을 하나 하나 넘겨 보며 침울한 분위기에서 벗어나려 애썼다.

영남씨는 누나 영자씨의 사진을 가리키며 “누나 몸 좋다. 중년 부인치고 이만하면”이라고 장난스레 말하자 영자씨는 “찍는 사람이 잘 찍은 것 같다. 나는 좀 만든 사진 같다”고 응수했다.

영남씨가 또 “내 기억 속에 엄마가 상당히 젊었던 것 같은데”라고 하자 영자씨는 동생 이마의 주름을 가리키며 “너가 이렇게 됐는데”라고 28년의 세월이 흘렀음을 일깨워줬다.

영남씨는 영자씨에게 “누나 좀 있으면 시어머니 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은경양도 앨범을 보며 “고모 막 웃으라 했는데, 안 웃고”라며 영자씨에게 핀잔을 줬다.

영남씨는 “형님, 누나들한테 이 앨범 잘 보여주고”라고 당부했다. 최씨는 “둘째 성(형)이 찾으러 댕긴다고..”라며 28년 전 기억을 더듬자 영남씨는 “됐다, 됐어”라고 만류했다.

영남씨는 이어 취재진에게 “이제 많이 찍으시지 않았냐”며 가족끼리 시간을 갖게 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날 오전 9시부터 1시간 동안 진행된 작별상봉 행사 중 영남씨 가족상봉은 첫 10분만 공개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