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상봉 관련 쌀·비료 등 대북지원 검토 안해”

정부는 오는 20∼25일 열리는 이산가족 상봉 행사와 관련, 북한에 쌀이나 비료 등 인도적 지원 계획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17일 재차 밝혔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로써 이산가족 상봉 관련해서 쌀·비료 지원을 검토하는 바가 없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이번 상봉 관련해서 식량이나 비료 지원 문제에 대해선 지난 주말 개최된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 전혀 논의된 바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향후 남북관계 상황을 지켜보면서 검토를 해 나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14일 열린 2차 ‘남북 고위급 접촉’에서 남북이 이번 이산가족 상봉을 예정대로 진행키로 합의하면서 일각에서는 대북 쌀·비료 지원을 담보로 한 이면합의가 존재하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지만, 정부는 이를 일축했다.


한편 김 대변인은 3일 앞으로 다가온 이산상봉 행사에 대해 “상봉 장소인 금강산에 제설장비 15대가 투입돼 제설작업이 거의 완료됐으며 앞으로 눈 오는 정도에 따라 다르겠지만 크게 차질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통일부는 지난 15일 선발대 15명을 이산상봉 행사장에 파견, 시설점검과 숙소에서 상봉장까지 동선을 점검하고 있다. 또한 원활한 상봉행사 준비를 위해 제설차량 6대를 추가로 투입했으며, 현재 제설차량 15대를 이용해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통일부에 따르면 동해선 출입사무소에서 금강산으로 가는 20km 2차선 구간 중 1개 차로는 이미 확보됐고, 상봉 행사장 주변도 90% 정도 제설작업이 진행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