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상봉 南방문단 금강산으로 출발

6.15 남북 공동선언 6돌을 맞아 마련된 제14차 이산가족 특별상봉 4회차 행사가 28일 오후 단체상봉을 시작으로 금강산에서 2박3일 간 일정에 돌입한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1978년 고등학교 1학년 재학 중 납북된 것으로 알려진 김영남(45)씨가 남쪽 어머니 최계월(82)씨와 누나 영자(48)씨를 28년 만에 상봉한다.

이에 따라 김씨가 직접 납북 경위, 일본인 전처 요코다 메구미씨 사망 경위, 일본 측에 보낸 유골의 진위 여부 등 그동안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힐지 여부가 주목된다.

북측은 이날 김씨 모자의 첫 상봉을 다른 이산가족들의 단체상봉장과 별도의 장소에서 진행하자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부인 박춘화(31)씨, 딸 은경(19)양, 아들 철봉(7)군과 함께 나올 예정이다. 은경양은 김씨와 납북 일본인 요코다 메구미씨 사이에서 태어난 혜경양일 것으로 추정되며, 철봉군은 김씨와 재혼한 부인 박씨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로 보인다.

최계월씨는 이날 아침 숙소인 속초 한화콘도를 떠나면서 소감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잘 잤다. 잘 다녀오겠다”고 짧게 인사했다. 한복 차림의 최씨는 아들과 만남을 앞두고 밝은 표정이었지만 더 이상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한화콘도 주변에는 일본 언론 등 외신이 대거 몰려와 고성 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CIQ)까지 따라가면서 최씨에 대한 취재 경쟁을 벌이기도 했다.

30일까지 계속되는 4차 상봉행사에는 남측 방문단 99명과 동반가족 51명이 재북 이산가족 239명을 만난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