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가족 신청자 ‘52.2%’ 생존…상봉자 1.5%에 불과”

지난 2월 말 기준으로 이산가족 상봉 신청자 12만9천668명 가운데 생존해있는 사람이 6만7천640명으로 전체 신청자의 52.2%만이 생존해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이산가족 지원단체인 일천만이산가족위원회에 따르면 이산가족 상봉 신청자의 47.8%(6만2천28명)가 이미 사망했다. 이산가족 상봉 수혜자는 1천956명으로 전체 신청자의 1.5%에 불과하다.

또 생존자 중 80세 이상의 고령자가 54.9%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 비율은 90세 이상이 8천363명(12.4%), 80대 2만8천784명(42.5%), 70대 1만8천309명(27.1%), 60대 6천890명(10.2%)으로 조사됐다. 

위원회는 한 해 평균 이산가족 상봉 신청자 중 4천135명이 사망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현재 생존해 있는 신청자도 16년 후인 2031년에는 모두 사망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산가족상봉 행사가 더딘 현재로서는 생존해있는 신청자들도 생전에 가족을 만날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것이 위원회의 판단이다.

2000년 남북 이산가족상봉이 시작된 이후, 19회에 걸친 이산가족 ‘대면상봉’ 수혜자는 1천956명으로 ‘화상 상봉’ 수혜자 279명을 합치더라도 신청자 대비 상봉 성공률은 1.72%다.

이상철 일천만이산가족위원회 위원장은 “이런 사실은 남북적십자회담을 통해 이뤄져 온 ‘상봉’이 이산가족 문제의 해결방안이 될 수 없다는 것을 보여 준다”며 “이산가족의 입장에서 이런 상황은 도저히 감내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위원회는 민간차원에서 80세 이상 고령 이산가족 50명 규모의 ‘성묘 방문단’을 꾸려 오는 8~10월 개성과 함흥, 평양 등에 방문하는 방안을 추진할 방침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