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가족 생존자 7만명대로…고령화 심각

이산가족 생존자 수가 고령 등에 따른 사망으로 최근 1년 사이 8만명대에서 7만명대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말 현재 이산가족정보통합시스템에 등록된 12만8천668명의 이산가족 가운데 생존자는 7만8천892명, 사망자는 4만9천776명을 기록했다.


1년 전인 2010년 말보다 생존자는 8만2천477명에서 7만8천892명으로 3천585명 감소하고, 사망자는 3천792명이 증가한 것이다.


1년간 이산가족정보통합시스템에 207명의 생존자가 추가 등록을 했음에도 등록인원 12만8천668명 중 생존자는 64.2%에서 61.3%로 줄어들고, 사망자는 35.8%에서 38.7%로 증가했다.


특히 70세 이상의 고령 비율도 1년 전 76.7%에서 80.1%로 높아졌다.


90세 이상은 8.3%, 80대는 39.3%, 70대는 32.5%로 나타났다. 1년 전에는 90세 이상이 5.3%, 80대가 34.6%, 70대가 36.8%를 기록했었다. 80세 이상의 고령자 증가가 두드러졌다.


사망자 수와 고령 이산가족들이 늘어난다는 것은 이산가족 문제 해결이 그만큼 시급하다는 것을 의미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