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가족 상봉, 남북관계와 연계 말아야”

엄종식 통일부 차관은 22일 “이산가족문제는 그 어떤 정치적 상황과 연계돼서도 안 되며, 오로지 인도주의 정신에 입각해 해결돼야 한다”고 말했다.


엄 차관은 추석인 이날 오전 경기 파주시 임진각 망배단에서 실향민 단체인 통일경모회가 주최한 ‘재이북부조(在以北父祖) 합동경모대회’에서 격려사를 통해 “이산가족문제는 남북간 인도적 문제의 최우선 해결과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산가족문제가 남북관계의 부침에 의해 일방적으로 중단되거나 지연되서는 안 될 것”이라고 재차 강조한 뒤 “전면적 생사확인과 이산가족 고향방문, 이산가족 상봉의 정례화는 되풀이되는 정치적 언사가 아니라 실천적 과제”라고 말했다.


엄 차관은 또 “이산가족문제는 통일을 위한 민족 공동체의 복원과 발전을 위해 필히 해결해야 하는 과제”라며 “정부는 이 문제의 해결을 위해 일관되고 진중한 자세로 북한을 설득해 근본적인 문제 해결의 장으로 나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합동경모대회는 분단으로 고향에 가지 못하는 실향민들이 함께 제례를 올리고 실향의 아픔을 달래기 위한 행사로, 엄 차관과 한나라당 황진하 의원 등의 격려사에 이어 추모사, 헌화, 추모 묵념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