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가족 상봉은 대북지원 명분쌓기”

한나라당 나경원(羅卿瑗) 대변인은 19일 정부의 이산가족 상봉 추진 에 대해 “대북지원 재개를 위한 ’명분 축적용’으로 활용하려는 숨은 의도가 있다”고 주장했다.

나 대변인은 염창동 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산가족 상봉이란 민족적 감성을 앞세워 북핵 위협에 대한 국민 의식을 마취시키고 ‘거짓평화 모드’로 전환하려는 의도가 내포돼 있는 것”이라며 “이산가족 상봉을 앞세워 대북 지원을 재개하고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한 대가로 정상회담을 구걸해 이를 대선 정략에 이용하려는 최악의 시나리오는 무대에 올리지 말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또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청와대 브리핑에 올린 기고문을 통해 진보 진영을 비판한 것과 관련, “(노 대통령은) 가히 좌우로부터 협공을 당하고 있는 패잔병의 신세가 아닐 수 없다”며 “온갖 궤변으로 책임 회피만 하려는 (대통령의) 태도는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