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가족 금강산으로 출발…”아직도 실감 안나”

20일부터 금강산에서 진행되는 남북 이산가족 상봉 행사 참가자들은 북측 가족들과 만날 생각에 들뜬 모습이었다.

북한에 있는 이복 여동생과 만나는 신종호(70) 씨는 “어제 9시 못 돼 잠들고 오늘 새벽 3시에 일어났다”며 “몸은 어디 아픈 데 없이 좋다. 거기 가서도 좋아야지”라고 설레는 마음을 표현했다.

형과 함께 북한의 조카를 만나는 이병주(90) 할아버지도 ‘어젯밤에 잠은 잘 주무셨느냐’는 질문에 “너무 설레서 잘 못 잤지요. 늙어서 일찍 깨기도 하지만”이라고 말했다.

북측 조카들을 만나는 이시득(96) 할아버지 역시 “우리 집에 며칠 전부터 미국에 영국에 우리나라에 웬 카메라들 잔뜩 오고 뉴스에 나오고 그래서 더 얼떨떨하다”며 “아직은 기분이 어떤지 실감이 안 난다”고 이산가족 행사 참가 소감을 전했다.

동생인 이병주 할아버지와 행사에 참여하는 형 이관주(93) 할아버지는 “내래 이번이 마지막이야. 이번에 우리 조카 만나면 이제 죽을 날 만 받아놓은 거지”라며 “이번에 만나면 내가 죽을 때까지 못 보는 기야”라며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다.

이 할아버지는 “이번에 우리 아들 데리고 같이 가는 이유가 있다”며 “내 자식하고 그쪽 조카들하고 서로 4촌 지간 아니 갔어. 우리가 죽어도 남과 북 사촌끼리 맺어줘야하니까”라며 울먹였다.

참가자들은 대다수가 아침 일찍 식사를 마치고 오전 7시부터 짐을 싸서 복도에서 출발을 기다리는 모습이었고, 간밤에 건강 이상 일으키거나 몸이 좋지 않다고 알려 온 상봉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남측 이산가족 89명은 오전 8시 35분께 27대의 버스에 나눠타고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의 환송을 받으며 금강산을 향해 출발했다.

조 장관은 “마음이 다들 급하신 거 같다. 어서 출발하시고 싶은 마음에 버스도 빨리 타고 싶으실 것”이라며 “건강히 다녀오시란 마음뿐이다”고 말했다.

한편, 오늘 금강산을 찾는 이산가족들은 오후 3시부터 금강산호텔에서 단체 상봉을 시작으로 68년 만에 헤어진 가족을 만난다. 이어 7시부터는 금강산호텔 연회장 북측이 주최하는 환영 만찬을 통해 다 같이 저녁 식사를 할 것이다.

이산가족들은 오는 22일까지 2박 3일 일정으로 총 6차례에 걸쳐 11시간 동안 만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