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가족 고령화 심화…”100세 이상 278명”

이산가족 생존자 가운데 70세 이상의 고령이 전체의 80.83%를 차지하게 됨에 따라 이산가족 문제 해결의 시급성이 더해지고 있다.


10일 통일부에 따르면 정부의 ‘이산가족정보통합시스템’에 상봉 신청을 한 이산가족은 총 12만8천787명(2월 7일 기준)으로 이중 80대가 40.82%로 가장 많고 70대는 30.16%, 90대는 9.48%를 차지했다. 특히 100세 이상도 0.37%인 278명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1월 기준 총 4만9천776명이었던 이산가족 사망자는 지난해 12월 24일 기준으로 5만3천943명으로 증가했다. 한해 동안 무려 4천명이 넘는 가족이 이산의 한을 풀지못하고 운명을 달리한 셈이다.


생존 이산가족 7만4천844명의 평균 연령은 77.89세다. 성별로는 남성은 77.01세, 여성은 이보다 조금 높은 79.44세로 조사됐다.


정부는 인도주의적 사안을 다루는 남북 간 접촉 때마다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촉구해왔지만, 북측은 이산가족 문제를 정치 경제문제와 연관시키면서 대남 압박용 지렛대로 활용해 왔다.


북한은 현 정부 들어서는 2009년과 2010년 한 차례씩 총 두 번만 이산가족 상봉에 응했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도 이산가족을 비롯한 인도주의적 문제를 최우선 과제로 선정하고 있지만, 인도적 문제를 정치 경제 현안의 하위 조건으로 다뤄왔던 북한의 관행이 새정부 들어서 쉽게 개선될 지는 불투명하다. 


특히 이산가족들을 ‘월남자 가족’이라며 차별하고 냉대하는 사회정책으로 인해 북한 스스로 이산가족 문제 해결에 발목이 잡혀 있는 측면도 있어, 이산가족의 고통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