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가족단체, 유엔에 `해결’ 호소문 전달

사단법인 일천만이산가족위원회(위원장 이상철)는 오는 9일 미국 뉴욕의 유엔 본부를 방문, 남북 이산가족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유엔 사무국과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에 전달할 계획이다.

위원회 임원들과 정책자문위원 등 15명으로 구성된 방문단은 회원들의 뜻을 모은 ‘결의문’을 각각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 앞으로 작성, 유엔 사무차장과 북한 대표부에 건넬 예정이다.

결의문은 남.북한 당국이 납북자와 국군포로를 포함한 남북 이산가족의 생사.거처 확인과 서신 교환, 고령 이산가족의 고향방문 성사를 위해 노력할 것을 촉구하고, 유엔 난민고등판무관실(UNHCR)과 인권위원회 등 유엔 기구들이 인권과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이산가족 문제 해결에 조속히 나설 것을 호소하는 것이다.

방문단은 또 10-12일 유엔본부 앞 광장에서 매일 오전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피켓 시위를 하고 이산가족의 아픔을 담은 한풀이춤을 선보이며, 15일에는 백악관 앞에서도 피켓시위를 벌이고 한풀이춤을 출 예정이다.

이들은 미국의 `북한인권위원회’와 민간비영리단체인 민주주의진흥재단(NED)도 방문해 도움을 요청한 뒤 18일 귀국한다.

방문단의 총단장은 이상철 위원장이, 유엔방문단장은 이동복 북한민주화포럼 대표가 각각 맡았다.

이상철 위원장은 “고령으로 숨지는 이산가족이 점차 늘어나고 있어 이산가족 문제 해결은 이제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상황까지 왔다”며 “유엔 방문을 계기로 향후 국제사회의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방법을 다각도로 찾아보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