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부영 “정부는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에 찬성해야”

▲ 이부영 열린우리당 전 의장 ⓒ연합

유엔 총회에서 북한인권결의안이 이번 주말 상정될 예정인 가운데 이부영 열린우리당 전 의장이 정부의 동참을 촉구하고 나서 주목된다.

이 전 의장은 13일 CBS ‘시사자키 오늘과 내일’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인권결의안과 관련, “정부는 불참하거나 기권하지 말아야 한다”며 “이번에야 말로 북한 인권이 개선되어야 한다는 유엔결의안에 찬성하고, 북한에게도 온건한 말로 인권을 개선하라고 촉구해야 한다” 말했다.

이 전 의장은 이어 “북이 핵실험을 하고 미사일 발사를 하는데도 포용정책이 지금까지와 똑 같은 방향, 똑 같은 심도를 가지고 진행될 수 있을지에 대해 생각해 봐야 한다”며 “북한에 쓴 소리를 할 때는 해야 인도적인 지원도 계속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유엔 인권위는 2003년부터 매년 북한인권결의안을 채택했고, 우리 정부는 기권 또는 불참했다. 그러나 최근 국제사회의 북한 인권에 대한 적극적 동참요구와 반기문 차기 유엔 사무총장 선출로 국제적 이목이 집중되자 정부가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한나라당 황우여 사무총장은 “이번에는 결코 우리 정부가 유엔 표결에 기권하지 말고 당당히 인류 보편적 가치를 대변해야 한다”며 “이것이 유엔 사무총장을 배출한 유엔회원국인 대한민국의 입장이고 국민들의 목소리”라고 말했다. 반면, 열린당과 민노당 대변인은 “아직 당 차원에서 구체적 논의가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