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봉조 “6자회담 재개에 공감대”

이봉조(李鳳朝) 통일부 차관은 20일 “6자회담 재개는 참가국 간에 공감대가 형성된 문제”라며 “북중 정상이 6자회담을 지속해 나간다는 입장을 밝혔고 관련국간 접촉이 진행 중인 만큼 재개 전망이 높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이날 CBS라디오 ‘뉴스레이다’에 출연, 이같이 말하고 “금융제재 등 고려할 변수가 있기에 현재로서는 언제 열릴지 단정적으로 말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지만 조기재개를 위해 노력 중이어서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중국 방문과 관련, “경제특구, 특히 정보기술(IT)산업 현장을 시찰해 개혁개방 의지를 내외에 과시한 데 의미가 있다”며 “개혁개방의 속도가 느리기에 이번 방문 이후에도 속도를 내는데 한계가 있겠지만 6자회담 재개에 전향적인 태도를 보이며 개혁개방에도 움직임을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차관은 “북한의 개혁개방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에 도움이 되고 통일을 이루는 과정에서 반드시 거쳐야 할 과정”이라며 “그 과정에서 불가피한 (대북) 지원은 해야 하며 지원 문제는 대승적 차원에서 바라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남북관계와 관련, “북한의 입장에서 보면 남북관계는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의 상태에서 벗어나 이젠 뒤로 돌아갈 수 없는 단계로 진전됐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는 북핵문제 해결과 군사적인 신뢰구축, 긴장완화 등 평화문제에 더 역점을 둘 것”이라고 말했다.

이 차관은 이어 “민족 구성원 간의 화해와 평화 문제도 중요하다”고 전제한 뒤 “이산가족 문제와 국군포로.납북자 문제에도 역점을 두겠다”며 “이젠 남북회담에서 공식적인 의제로 다루고 있는 만큼 가급적 근본적 해결방안을 찾아서 북측에 제시하고 올해는 획기적인 해결책을 모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