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봉조 ‘협력기금 유용에는 강력 조치’

현대아산 김윤규 전 부회장이 남북협력기금을 유용해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은 협력기금 입금시기와 비자금 조성시기가 일치하지 않는 점 등으로 인해 사실과 다른 것으로 드러났다고 이봉조(李鳳朝) 통일부 차관이 6일 밝혔다.

이 차관은 특히 앞으로 남북경협사업에 대한 감사 등을 통해 남북협력기금 집행에 문제가 없는 지 확인해 문제가 드러날 경우 강력한 조치를 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이날 세종로 정부종합청사에서 주례 브리핑을 갖고 “현대측으로부터 자체 경영감사보고서를 제출받고 감사에 참여했던 실무 책임자들을 통일부로 불러 감사배경과 사실관계에 대해 설명을 들었다”면서 그 결과, 남북협력기금 유용 의혹은 사실과 다른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실제로 현대측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김윤규 전 부회장은 2003년 10월부터 2005년 1∼3월까지 금강산 현지에서 미화로 도합 50여만달러를 인출해 비자금으로 조성한 것으로 지적됐지만 문제가 됐던 금강산 관광지구 도로공사비 명목의 협력기금이 지급된 시기는 2004년 12월31일이었다는 것이다.

특히 김 전 부회장의 인출시기와 협력기금 지급시기와 맞물리는 2004년 12월과 2005년 1월∼3월에 김 전 부회장이 인출한 금액은 도합 15만6천달러인 것으로 현대 감사보고서는 적시했다.

김 전 부회장은 2004년 12월 9만2천달러, 2005년1월∼3월까지 6만4천달러를 인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브리핑에 배석한 김천식 통일부 교류협력국장은 “김씨가 올해 1∼3월에 인출한 금액도 금강산 현지에서 인출된 것이고 (협력기금이 원화로 입금된) 서울 본사에서 인출한 것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 차관은 “현대측 경영전략팀 관계자 역시 ‘김윤규씨가 금강산 현지 사업소 금고에 보관한 현금을 인출해 개인 용도로 사용한 후 금강산 도로 공사비로 허위 회계처리하는 방법으로 비자금을 조성했다’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이 차관은 특히 현대측이 “김윤규씨가 현금을 인출하면서 협력기금이 투입되는 도로공사비 명목으로 회계처리했다는 이유로 감사보고서상에는 ‘남북경협기금 관련’이라고 표현했다고 해명했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현대측의 이번 내부보고서가 언론에 유출돼 국민에게 마치 남북협력기금이 유용된 것처럼 보인 것에 큰 유감의 뜻을 표시하고 “현대는 이러한 기업 내부보고서가 언론에 사전 유출된 경위에 대해 명확히 경위를 해명해야 하며 정부와 국민에 대해서도 사과하고 응당한 책임을 져야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특히 “정부는 앞으로 남북경협사업에 대한 감사원 감사 등을 통해 남북협력기금 집행에 문제가 없는 지 확인할 것”이라면서 “문제가 드러날 경우 강력한 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차관은 “협력기금을 집행하고 운영한 기간이 오래됐지만 그동안 이런 문제가 발생하지는 않았다”며 “협력기금을 더 투명하게 집행하고 엄정하게 관리할 수 있는 방안을 차제에 연구, 검토해 보완책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