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봉조 “한반도 경제구상 필요”

이봉조(李鳳朝) 통일부 차관은 17일 “북핵문제가 마무리되면 한국과 북한의 경제를 동시에 보는 한반도 경제구상이 필요한 시점이 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차관은 이날 낮 대구 에어포터호텔에서 민주평통경북지역회의 주최로 열린 평화통일 포럼에서 `남북관계의 현황과 6자회담의 전망’이란 기조연설을 통해 “남과 북, 그리고 국제사회가 윈-윈할 수 있는 청사진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그는 “북핵문제가 해결돼 한반도 경제구상이 구체화될 경우, 북한은 경제적 고립을 탈피하고 생산기반을 정상화해 경제 자생력을 회복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도 국가신인도 향상으로 `한국 할인’이 줄고, 우리 경제의 새로운 활로를 개척하는 한편 동북아 물류.경제중심국가를 구현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경제적 진전은 평화이익도 발생시켜 남북의 군사비를 감소시키고 동북아 평화협력을 견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함께 “남북경제공동체 형성에 대비해 한반도 경제구상을 실현하기 위한 준비와 제도적 보완.투자가 필요하며, 그 과정에서 우리가 주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본격적인 남북경제공동체 및 동북아 경제협력을 위해 추진체계의 정비가 필요하며, 동시에 평화를 위한 선투자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 형성에도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막대한 통일 비용을 줄이는 지름길은 남북 경제협력을 통해 북한 경제가 자생력을 갖도록 하는 것이며, 현재 남북협력기금은 이러한 역할을 하기 위한 `펌핑워터'(물을 끌어올릴 때 처음엔 물을 붓는 것)의 역할”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