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봉조 “새정부, 남북교류 종합계획 세워야”

이봉조 통일연구원장은 22일 “새 정부는 ‘비핵.개방.3000’ 전략에 기초해 남북 교류협력의 종합적 추진 계획을 수립하고 체계적으로 남북경협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이날 전북평화통일포럼과 한국통일전략학회 등 6개 기관.학회가 전주 월드컵컨벤션센터에서 주최한 ‘이명박 정부 출범과 통일 환경’ 포럼에 참석, 기조연설을 통해 “남북은 대화를 통해 신뢰를 넓혀가고 화해.협력 관계를 확고히 정착시켜 나가야 하며 이를 위해 한반도 평화정착이 중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남북경제공동체 기반 조성, 평화체제 구축, 북한 주민의 삶의 질 개선 등을 지향하는 새 정부의 ‘비핵.개방.3000’ 전략은 국민적 합의를 기반으로 북을 설득하면서 진행해야 한다”면서 “이명박 정부는 과거 대북정책과 단절하기 보다는 이전의 긍정적 실적을 확대.발전시켜 남북관계를 속도감 있게 진전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남북 관계는 신뢰 구축에 막대한 비용이 들지만 신뢰가 붕괴한 후 복원하는 데는 더 많은 비용과 희생이 수반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며 “진정한 실용주의적 대북정책은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북한의 ‘통미봉남(通美封南)’ 정책이 ‘통미통남(通美通南)’으로 변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원장의 기조연설이 끝난 뒤에는 오일환 한양대 교수와 박병철 동아대 교수, 김미경 조선대 교수 등이 ‘이명박 정부의 동북아 통일외교’를 주제로 토론을 벌였으며 이번 포럼은 23일까지 이어진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