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봉조 “북핵 해결국면에 포괄적 경협 추진”

이봉조(李鳳朝) 통일부 차관은 9일 “북핵 문제는 한반도 평화 정착 여부를 가늠할 수 있는 중요한 지렛대이며 북핵 문제가 해결국면에 진입하면 정부는 포괄적이고 구체적인 경협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차관은 이날 오전 통일연구원이 서울 신라호텔에서 주최한 ‘6.15 공동선언 5주년 기념 학술회의’에 참석, 축사를 통해 “남북은 교류와 협력을 통해 신뢰를 넓혀가고 화해와 협력의 관계를 더욱 확고히 정착시켜 나가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한반도 평화정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이 조속히 제4차 6자회담에 복귀하기를 바란다”며 “핵문제 해결을 위한 북한의 결단은 북한의 체제안정과 경제회생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포괄적 경협사업과 관련, 그는 “북측이 필요로 하는 사회간접자본 시설 건설을 비롯해 남북 경협활성화에 필요한 여러가지 협력 사업을 포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우선적으로 북한의 농업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을 추진할 의사를 갖고 있다”면서 “북측과 협의를 통해 농업생산성 향상, 농업구조개선 등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협력해 나가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이 차관은 “남과 북은 6.15 공동선언의 정신을 바탕으로 한 차원 높은 평화와 협력관계를 구축해 나가야 한다”면서 “이를 통해 북핵 문제를 해결하고 한반도 평화를 증진시키며 남북간 실직협력을 본격 추진함으로써 한반도가 명실공히 동북아 중심으로 부상하는 기반을 조성해 나가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