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봉조 “북방 3대 네트워크 조성해야”

이봉조(李鳳朝) 통일부 차관은 26일 “북방경제 시대를 위해서는 물류와 에너지, 통신 등 3대 네트워크를 꼭 만들어 대한민국과 대륙을 연결하는 통로를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차관은 이날 프레스센터에서 한국정학연구소(이사장 趙世衡)가 주최한 세미나 특강에서 “북방경제 시대를 검토할 때가 됐으며 북한이라는 잃어버린 조각을 섬과 대륙 사이에 끼워 반도의 지리적, 경제적 특성을 완전하게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특히 “상생의 의미를 담은 한반도 경제공동체 개념을 상정할 때가 됐으며 이는 한반도 평화체제와도 연결된다”며 “경제공동체를 만드는 과정에서 군사적 긴장완화가 이뤄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차관은 6자회담에서 채택된 공동성명이 한반도 냉전해체의 계기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하고 “남북장관급회담의 논의과제도 이젠 자연스럽게 군사긴장 완화와 평화확립 실천방안 모색에 할애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와 함께 “이산가족과 납북자, 국군포로 문제 등도 냉전해체 과정이 시작되면 인도주의 원칙 아래 중심과제가 돼야 하며 이미 하고 있다”고 밝히고 이 문제들을 “더이상 조용히 다루는 게 아니라 공식 어젠다로 다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차관은 제5차 6자회담과 관련, “4차 회담에서 원칙에 합의한 만큼 행동 대 행동에 대한 합의를 이뤄내야 할 것”이라고 전제한 뒤 “우리 정부는 적극적 역할을 위해 관계국과 유기적 관계를 강화하고 남북관계에도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최근 남북관계에 대해 “이산가족 상봉인원이 1만명을, 방북인원이 1998년 이후 10만명을, 금강산관광객이 지난 6월 100만명을 각각 넘어섰고 남북교역액은 연말에 10억달러를 넘을 것”이라며 “이는 남북관계가 과거로 돌아갈 수 없음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이 같은 남북교류.교역관계는 “남북관계에서 일어나는 일이 정부만의 일이 아니라 우리 모두의 일이 된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북한 경제의 변화와 관련, 이 차관은 배포한 자료를 통해 “종합시장이 지난 9월 현재 평양에 2곳을 포함해 95곳이나 되고 2004년 1월부터 황북 수안과 함북 회령에서 가족영농제인 포전담당제를 실시했다”면서 대외개방과 무역확대를 위한 기구를 정비하는 동시에 관료 200∼300명이 유럽과 중국, 동남아 등 자본주의 현장에서 연수토록 조치했다고 소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