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대북제재 도출 가능성…美中 “‘중대한 진전’ 이뤄”

미국과 중국이 북한의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따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결의안 논의와 관련해 ‘중대한 진전’을 이뤘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이번 주 중으로 유엔 안보리에서 고강도 대북제재결의안이 공식 채택될 것으로 알려졌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23일(현지시간) 미국 국무부 청사에서 양국 외교장관 회담을 가진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대북제재 결의안과 관련한 논의에서 ‘중대한 진전’이 있다”고 밝혔다.

왕이 부장은 “대북 제재 결의안과 관련해 미·중 양국의 협의과정에서 중대한 진전이 있었다”며 “가까운 시일 내에 유엔 안보리에서 결의안이 나올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케리 장관도 “미중 양국은 유엔을 통한 적절한 합의가 필요하다는 데 합의했으며, 중대한 진전이 있었다”며 “(안보리 차원의) 대응이 신속히 나오도록 노력해나가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양국 장관은 그간 이견을 보여 온 핵심 제재항목에 대해 상당부분 접점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구체적인 결의안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날 왕 부장은 제재와는 별도로 북한과 대화와 협상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비핵화 협상과 평화협정 논의를 병행할 것을 미국 측에 공식적으로 제안했다. 이에 대해 케리 장관은 공식적으로 답변하지 않았으나, 미국 측은 비핵화가 우선돼야 한다며 이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