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김일성 애도기간…평양출입·외국인 통제”

북한 당국이 김일성 사망 19주기를 맞아 평양에 있던 지방 주민들을 강제 추방하고 평양 주민들을 대상으로 외국인과의 접촉을 엄격히 통제하는 등 추모 분위기 조성에 나섰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평양 소식통은 8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북한 당국은 김일성 사망 19주기를 앞둔 6월 중순부터 대대적인 주민 검열을 시작했고 6일부터 13일까지 김일성 애도기간을 선포했다”면서 “평양 시민증이 없는 주민들은 외곽으로 쫓겨났고 7월 들어서는 지방 주민들의 평양 출입이 엄격히 차단됐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평양시 보안서 산하 2부는 현행 진행하던 여행증명서 관련 업무를 중단했다. ‘2부’는 거주 지역 주민들의 여행관련 업무를 처리하는 행정기관이다.


북한은 김일성-김정일 생일, 사망일이나 다른 나라 국가수반이 방문할 경우,  ‘특별경계기간’을 선포하고 평양 등에 대한 유동인구를 1, 2주에 걸쳐 통제해왔다. 그러나 이번 통제는 6월 중순부터 시작돼 3주 가량 이어진다는 점에서 김정은 정권이 이번 김일성 사망 19주기를 맞아 내부 통제에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소식통은 관측했다.


소식통은 “보따리 장사꾼들은 7월 첫째 주 정도로 평양 출입 통제를 예상했던 통제가 6월에 시작돼 애를 먹었다”면서 “지난달 중순부터 당국에서 갑자기 평양으로 오가는 길을 철저히 차단할 것을 지시해 이곳저곳서 불만이 터져 나왔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이어 “그 이후로 주민 강연회 등에서 수령님(김일성) 관련 기록 영화 시청을 강요하고 있다”면서 “강연자는 시청 후 ‘수령님의 숭고한 정신을 현재는 원수님(김정은)이 꽃피워 나가고 있다’는 식으로 선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주민들 반응과 관련 소식통은 “수령님 때만 해도 잘 살았던 기억이 있는 주민들은 될 수 있으면 이 기간 당국에서 준비한 행사 참여를 적극 참여하려고 한다”면서도 “이제 주민들은 먹고 살기 바빠(힘들어) 장군님(김정일)이 사망했을 때도 진심으로 슬퍼하는 사람도 별로 없었고 당국의 선전에 뒤로는 코웃음 치는 주민들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소식통은 “당에서는 외국인들이 이번 기회를 이용해 우리의 아름다운 사회주의를 흠집 내려고 한다는 식으로 선전하면서 주민들을 단속하고 있다”면서 “어떤 간부들은 ‘아랫동네(남한)에서 안기부(국정원)가 책동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하면서 행동거지를 바르게 할 것을 경고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