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경 “현인택, BK21 논문실적 부정등록”

민주당 이미경 의원은 8일 현인택 통일부 장관 내정자가 BK21(두뇌한국21) 사업 신청시 논문실적을 부풀리는 방식으로 예산을 부당하게 타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고대 교수인 현 내정자는 2006년 2월 4명의 교수와 함께 `제2단계 BK21사업’에 신청해 지금까지 3억8천만원의 예산을 지원받았고, 중간평가 결과 연구사업단으로 승격돼 2012년까지 20억원 추가지원받을 예정”이라며 “당시 현 후보자가 신청한 18건의 연구실적 중 자기표절 1건, 허위등록 2건이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현 후보자가 2005년 연구업적으로 등록한 논문 `Analysis of the Second North Korean Nuclear Crisis'(전략연구 제35호)는 2003년 연구업적으로 등록한 `제2의 북한 핵위기:합의냐 파국이냐'(국제관계연구 제8권1호)의 영문초록을 5페이지에 걸쳐 그대로 자기표절했음이 발견됐다”며 “특히 이 논문은 1단계 BK21 사업의 예산 지원으로 작성된 연구논문으로 밝혀져 더욱 충격을 준다”고 말했다.

그는 “현 후보자는 2006년 2월 BK21사업 신청시 `Second North Korean Nuclear Crisis:Resolution or Catastrophe?’라는 논문을 등록했는데, 이 논문은 국제교류재단이 국제관계연구 제1권1호에 실린 `제2의 북한 핵 위기: 합의냐, 파국이냐’를 자체 번역해 자체 발간물인 `Korea Focus’에 게재한 것”이라며 “이는 자신이 번역하지도 않은 영문 논문을 연구업적으로 허위 등록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2005년 연구성과로 등록된 공동 저서 `동아시아 환경안보'(오름, 2005)내 현 내정자의 논문 `동북아 환경안보의 이론과 실제’는 심사과정에서 이중으로 배점을 받았다”며 “왜 이런 일이 생겼는지 해명이 필요하다”고 현 내정자의 자진사퇴를 요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