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X파일’ 공방…한나라 경선 다시 ‘먹구름’

한나라당 이명박 예비후보의 재산 검증 문제가 경선 과정에서 또 다른 비구름을 몰고 오고있다. 박근혜 전 대표 측 곽성문 의원이 제기한 이른바 ‘이명박 X파일’이다.

지난 4월 곽 의원은 일부 기자들과 만나 비공개를 전제로 “이 후보가 18~19명의 친척들에게 명의신탁 해놓은 재산이 8~9천억 원이라고 한다” “김대중 정부가 ‘이명박 X파일’ 원본을 가지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최근 이 전 시장측 정두언 의원이 3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다음 선거에서 출마 불가능한 상황이 될 정도로 비방이 너무 심하다”며 곽 의원을 겨냥하자, 곽 의원이 4일 “사석에서 한말이고 이런 문제는 검증해야 한다”고 반박해 수면위로 급부상했다.

정 의원은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책임을, 곽 의원은 ‘공천권 협박’을 문제 삼으면서 이전투구 양상을 벌이고 있다.

급기야 곽 의원이 5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나는 (이명박) X-파일은 있다고 본다”면서 “김대중 정권과 노무현 정권에 봉직하지 않아 본 적은 없지만 X-파일이 있다는 근거는 댈 수 있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었다.

그는 ‘근거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모레쯤 X파일이 존재한다는 데 대해 기자간담회를 통해 충분한 얘기를 할 수 있다”면서 “오늘 검증위에서 캠프에 관련 대리인을 보내달라고 의견이 온 만큼 그런 정리된 것을 얘기하는 창구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이 전 시장 측의 반박도 거세지고 있다. 캠프 대변인인 박형준 의원은 “주장의 근거를 제시하라”면서 “가장 높은 지지를 받는 당의 소중한 후보를 근거 없이 음해하는 것은 명백한 해당행위이자 이적행위”라고 곽 의원을 압박했다.

민심과 당심이 이 전 시장에게 쏠리면서 한 동안 수세에 몰렸던 박 전 대표측이 ‘대운하’ 공방으로 어느 정도 전세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고 판단, 도덕성 공방으로 거듭 이 시장을 몰아부치고 있다.

정치권에선는 요새 ‘정글의 법칙’이라는 말이 급히 회자된다. 장기적으로 강자생존의 법칙이 통용되지만, 상처 입은 맹수는 더욱 사나워진다는 의미도 함축하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박 전 대표의 대표 공약인 ‘열차 폐리’와 박 전 대표의 가정사에 대한 이 전 시장측의 견제가 곧 시작될 것으로 보고 있다.

소셜공유